염광교회
  • 인사말
  • 목회방향
  • 교회소개
  • 섬기는 이들
  • 교회조직
  • 시설안내
  • 교회연혁
  • 찾아오시는길

사랑하는 염광 성도 여러분!

코로나의 극심한 위기 속에서도 “여호와는 나의 피난처요 나의 요새요, 의뢰하는 하나님이라” 고백하며 살아온 우리에게 하나님께서 선물로 주신 2022년 새해 아침이 밝았습니다 .

코로나 확산으로 가정, 직장에 고통과 어려움이 말로 할 수 없이 많았지만 하나님을 “나의 피난처”로 믿고 살아온 염광 성도들에게 하나님은 방패가 되어 주셨고, 코로나와 각종 질병으로 고통당할 때 “치료, 회복시키시는 여호와, 아버지” 되심을 체험했습니다.

코로나는 우리를 두렵게 하려 했지만 하나님은 더 강하게 하셨고, 직장, 사업, 가정은 힘들고 가난하게 되었지만 우리는 하나님 앞에 더 부요하고, 나눔과 이웃 사랑에 더 풍성할 수 있었습니다.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로 염광교회는 든든해졌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2022년에도 코로나와 혼란하고 복잡한 정치, 사회 현실에서도 절망하지 맙시다. 세상 그 어떤 것, 정치인, 정당에 마음 빼앗기지 말고 오직 예수님께 소망을 두고 변함없는 열심과 믿음으로 교회의 뼈대를 다시 든든히 세웁시다.

예수님께 소망을 두면 “소망의 하나님이 모든 기쁨과 평강을 믿음 안에서 너희에게 충만하게 하사 성령의 능력으로 소망이 넘치게” 해 주십니다. 코로나가 멈추지 않고 온갖 변이 바이러스로 변한다 해도 걱정하고 불안해 할 필요 없습니다.

정치적 혼란, 경제적 어려움, 불의, 전염병을 우리의 힘과 의지로 이길 순 없지만 하나님이 주시는 모든 기쁨과 평강으로 넉넉히 이기고도 남습니다. 믿음 안에서, 믿음을 통하여 하나님이 주시는 기쁨과 평강을 충만케 합시다.

하나님이 주시는 기쁨과 평강으로 가족들을 감화시키며, 가정, 교회는 물론, 절망, 고통을 당하는 이웃과 대한민국 사회를 “소망의 공동체”로 세우는 일에 최선을 다합시다. 하나님의 마음이 있는 곳에 우리 마음이 있어야 합니다. .

지금까지 빛과 소금의 사명을 잘 감당하셨듯이 2022년에도 “맛을 내고 빛을 발하는 염광교회”로 더욱 든든히 세워 가야 합니다. 교회의 뼈대가 튼튼하면 개인, 가정도 튼튼해집니다.

[우리가 집중해야 할 일]
1) 예배와 경건생활을 더욱 굳건하게 합시다.
2) 가족과 가정복음화에 더욱 힘씁시다.
3) 이웃과 사회에 소망과 행복을 줍시다.
4) 나라와 민족 선교의 사명에 충실 합시다.


축복으로 받은 2022년, 우리의 소망되신 예수님께서 날마다 우리를 “소원의 항구”로 인도하시는 날들이 되기를 날마다 기도하겠습니다.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2022년 새해 아침
  목사 올림